163   1/11

여민스님

동전 두닢의 보시공덕

동전 두닢의 보시공덕
어떤 장자가 공양할 물건을 가득 싣고 주암산으로 가는 것을 보고, 길가에서 구경하던 여자
거지가 생각하길 "저 사람은 전생에 선행을 쌓아 저런 부자가 된 것이다. 내가 지금 공덕을
쌓지 않는다면, 내세에는 더욱 가난해질 것이다." 하며 슬퍼하다 간직해 둔 동전 두 닢을 아
낌없이 보시하였습니다.

원래 원주가 보시하는 이를 위하여 축원을 올렸는데, 이때는 주지스님이 직접 나서서 축원
을 올렸습니다. 대중들이 이를 보고 의아해 했지만 주지스님은 아랑곳 하지 않았습니다.

보시를 마친 여자 거지는 기쁜 마음으로 절에서 내려오다 길에서 잠이 들었는데, 마침 지나
가던 왕이 이를 보고 반하여 왕궁으로 데리고 가 왕비로 맞아들였습니다.

왕비는 왕에게 청하길 "제가 비천한 몸으로 전하의 사랑을 받게 된 것은 저를 인도해 주신
주지스님의 덕이니 시주케 하여 주십시오." 하였습니다.

왕의 허락을 받은 왕비는 보물을 가득 싣고 주지스님을 찾아 뵙고 축원을 부탁했습니다. 그
러나 주지스님은 이번에는 일어나지도 않고 원주에게 축원을 하도록 했습니다.

왕비는 이상하여 주지스님에게 묻길 "지난번 동전 두 닢을 보시했을 때 주지스님께서 직접
축원을 올려 주셨습니다. 오늘은 제가 왕비가 되어 수많은 재물을 보시했는데 어찌 축원을
해주지 않음은 무슨 까닭입니까?"

주지스님은 왕비를 위해 바른 법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왕비가 동전 두 닢을 보시했을 때
에는 거룩한 신심만이 충만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자랑스러운 마음이 도사리고 있습니
다. 성인의 법엔 재보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습니다."

참된 공덕이란 "지은 바 없이 짓는 것" 을 말합니다. 참된 공덕을 쌓는 이는 누군가의 강요
가 아닌 스스로의 마음에서 울어난 베품을 행하기에 글이나 말로써는 가히 설명할 수 없는
불가사이한 공덕이 나옵니다.

현자는 말합니다. "만일 빈궁한 사람이 어려운 이를 위하여 재물을 베풀진 못할지라도. 남
이 베품을 행할 때 기뻐하는 마음을 내면 그 마음이 베품을 행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

금강경에도 이와 같은 구절이 나옵니다.

응무소주 이생기심(應無所住 而生其心)

응무소주 이생기심(應無所住 而生其心)은 금강경(金剛經) 제10(第十)의 “장엄정토분(莊嚴淨土分)”에 나오는 유명한 구절입니다. 이는 “응당 머무르는 바 없이 마음을 내라”는 내용으로 “싫다,좋다,내것이다,주관이다,객관이다,나쁜사람,착한사람”하는 분별심을 버리고 본연의 무심(無心)한 마음을 지니고 살라는 의미입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장엄정토분(莊嚴淨土分)”의 내용을 조금 더 살펴보면 “응당 어떤 사물(色)에도 머물지 말고 마음을 낼것이며(不應住色生心)”,”응당 소리,냄새,맛,촉감,법에도 머물지 않고 마음을 낼것이요(不應住聲香味觸法生心) “라는 구절이 있습니다.
사랑하고 삶에 열정은 가지되 집착하지 않고 자신을 비워내는 연습할 때 마음을 깨끗하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야기에서 스님은 지극한 마음으로 하는 보시가 참다운것 이라말하고 있습니다..





(여민스님) 님의 소개글이 없네요.

정보수정에서 작성해주세요.

소개글은 간단한 태그도 가능





Prev  제망찰해 여민스님 2016/12/27 217
Next
 소똥을 밟았네요
이여진화 2016/12/27 21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Rope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