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   1/14

이여진화

오직 나만이 그들을 구호하리라

오직 나만이 이들을 구호(救護) 하리라

  『묘법연화경』 「비유품」에 화택(火宅)이라는 비유가 있다.  ‘불난 집의 비유’라는 의미다. 그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어느 나라의 한 마을에 큰 부자(장자)가 살고 있었다. 그는 상당히 나이가 많아 늙었으나 재산은 한량없고 많은 땅과 저택 그리고 많은 하인들을 거느리고 있었다. 그의 집은 매우 크고 넓었으나 출입하는 대문은 오직하나 뿐이었다. 그 안에는 수 백명의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그 집은 매우 낡아서 벽과 담은 무너지고 기둥은 썩었으며 대들보는 기울어져 위태로웠다.」  
이런 집에 갑자기 큰 불이 났다. 사방에서 집에 불이 붙은 것이다. 집안에는 장자의 아이들이 있었다. 10명, 20명 아니면 더 많은 30명일지도 모른다. 이 아이들은 노는데만 정신이 팔려서 불이 난 것도 모르고 빠져나올 생각조차 안 하고 있었다. 장자는 급이 피신했으나 아이들은 불난 집에서 나오지 않고 있었다. 장자는 안으로 들어가서 힘으로라도 아이들을 끌어낼려고 하다가 다시 생각하기를, 아니다. 불속에서 구하다가 혹 다치기라도 하면 안 되니까 자식들에게 불이 난 것을 알려주고 불이 얼마나 무서운지 설명을 해 주도록 하자.
아버지는 불타고 있는 집안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아이들에게 큰 소리로 다급하게 외쳤다.

「애들아! 불이 났다. 어서들 집 밖으로 나오너라!」
그러나 아이들은 노는데 정신이 팔려서 아버지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장자는 곰곰이 생각했다. 아이들이 좋아 할만 한 장난감이 있다고 하면 큰 관심을 보이고 뛰어나오겠지 생각하면서 큰 소리로 외쳤다.
「애들아! 대문 밖에 너희가 좋아하는 양이 끄는 수레(羊車), 사슴이 끄는 수레(鹿車), 소가 끄는 수레(牛車)가 있다. 어서 나와봐라. 빨리 나오지 않으면 후회할 것이다.」
이 말을 들은 아이들은 큰 호기심에 앞을 다투어 집 밖으로 뛰어나왔다. 장자는 자신의 아이들에게 각각 크고 훌륭한 수레를 한 대씩 주었다. 그 수레는 크고 높으며 갖가지 보석으로 장식된 귀한 수레였다. 더구나 수레를 끄는 것은 양이나 사슴, 보통 소가 아닌 몸집도 크고 힘도 좋고 멋있게 생긴 큰 흰 빛의 소가 끄는 수레(大白牛車)였다. 이 수레를 본 아이들은 기뻐하면서 환호성을 지르며 수레에 올라 좋아했다.
여기서, 불난 집은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세계를 상징한다. 불난 집에서 장난에 몰두하고 있는 아이들은, 생사 고뇌에 가득차 있으면서 불난 집의 위기일발의 위험한 상황에서도 이를 깨닫지 모르고 오욕에 탐닉하고 있는 우리네 모습을 상징하고 있는 것이다.
양거 • 녹거 • 우거는 성문 • 연각•  보살의 삼승을 뜻한다. 수레를 준 장자는 물론 세존이시다. 그리고 흰소가 끄는 큰 수레는 일불승을 말한다. 부처님은 작은 이익이나 이기적인 수행에만 몰두하거나 작은 성과나 미미한 수행 체험에 만족하지 말고 부처의 길로 가야함을 보여주시는 비유의 말씀이다. 곧 「누구나 부처가 될 수 있다」는 일불승의 진리를 불난 집의 비유로 설한 것이다.
탐욕이나 분노심 때문에 벌어지는 이 세상의 혼란과 무질서, 세상의 곳곳에서 벌어지는 전쟁과 핵무기를 포함한 전쟁무기 개발 경쟁, 하루도 멈추지않는 끔직한 일들이 이 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게 현실이다. 비단 이러한 행위가 남들과 이웃들만의 일이 아니다. 나 또한 이런 부조리한 세상에 일조하는 있는 것도 부정할 수 없는것도 사실이다.
『묘법연화경』 「여래수량품」에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신다.
「나는 세간의 아버지로서, 온갖 고통 받는 환자를 구하고자 한다.」
우리는 마음도 몸도 합병증을 앓고 있는 아픈 중생들이다. 부처님은 이 세상의 어버이로서 우리들을 아픔으로부터 구제하시는 분이시다. 또한 부처님은  『묘법연화경』 「비유품」의 게송에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신다.
「세상(三界)은 모두 내 것이며, 이 안의 중생들은 다 나의 자식들이다. 그러나 지금 이 세상은 갖가지 환난이 많아서 오직 나만이 능히 구호할 수 있다.」

“오직 나만이 세상을 구호할 수 있다.”

나무 삿 다르마 푼다리카 수우트라




20기 공부. 영산회상 편집을 맡고 있음





Prev  함게 생각하는 행복과 연기 이여진화 2016/12/27 119
Next
 가자, 가자, 또 가자. 반드시 성취하리라
회주스님 2016/12/27 11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opeman